언론보도

‘MVP+ 2.0’ 성료…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2019.09.09 조회수 969 홍보팀
share

삼육대 전인교육본부(본부장 김일목)가 올해 첫 시행한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 2.0’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전인교육본부는 5일 교내 홍명기홀에서 MVP+ 2.0 결과보고회를 개최하고, 우수 팀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MVP+ 2.0’은 학생들이 지역사회를 변화시킬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실행까지 하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다. 인성교육의 핵심가치인 ‘관계’와 ‘사회공헌’을 ‘놀면서 하자’는 취지로 지난 학기 첫 도입했다. (관련기사▷‘MVP+ 2.0’ 전면 도입…사회공헌 프로젝트 필수 졸업요건으로)

학생들은 지도교수나 선배 등과 협업하여 삼육대의 6대 핵심역량인 △시민의식 △소통 △창의적사고 △자기 주도 △글로컬 △나눔 실천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를 개발했다. 이후 전인교육본부의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를 선택해 3~5개월간 실행했다.

올해에는 300여명의 학생들이 총 42개의 사회공헌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중 6개팀이 우수 팀으로 선정돼 이날 결과보고회에서 프로젝트 PT 발표를 진행했다. 대상 및 최우수 팀은 기존 심사위원 점수와 결과보고회에 참여한 학생 투표를 합산해 가려졌다.

심사 결과 대상은 ‘먹고 싶은 거 다 먹어’ 팀이 차지했다. 이 팀은 지역아동센터와 중·고등학교 취약계층 학생들을 대상으로 영양교육을 실시하여 청소년기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활동을 했다. 식품영양학과, 생활체육학과, 보건관리학과 학생들이 참여해 전공을 살린 프로젝트로, 강북구 보건소와 협업해 전문적인 교육과 자문도 받았다.

이 외에 동화책을 제작해 사회문제에 대한 아이들의 올바른 인식을 돕는 ‘아장아장’ 프로젝트,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환경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식사 후 잔반을 남기지 않고 SNS에 인증하는 캠페인을 펼친 ‘쓱싹쓱싹 챌린지’ 팀은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일목 전인교육본부장은 “대학교육을 받는 가장 큰 목적 중 하나는 자립이다. 스스로 서고,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활동을 계획하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라며 “학생들 스스로 좋은 아이디어를 프로젝트로 발전시키고, 능동적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러한 학생중심 사회공헌 활동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572391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06/2019090601656.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조선에듀 http://edu.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06/2019090602226.html
헤럴드경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90906000675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218227
대학저널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018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1458
위드인뉴스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item=&no=19795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090618047430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