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3D 프린터로 만드는 비바리움…버려진 섬유는 업사이클링

2018.11.21 조회수 142 홍보팀
share

‘미리그린 창업 멘토링’ 최종발표회
6차 산업 이끌 톡톡 튀는 아이디어 쏟아져

“’SEED PAD’(씨드패드)는 기존의 새싹 키우기 키트의 번거로움을 보완한 제품입니다. 환경의 재순환 효과를 위해 재생 종이를 활용했고, 농장에서 개발한 좋은 품종의 씨앗을 사용할 예정입니다. 이는 1차 산업을 가공하여 3차 산업의 중심인 소비자에게 새로운 체험을 제공하는 제품입니다”

우리 대학이 서울여대, 서울과기대, 노원구 등과 함께 6차 산업 분야 창업자를 양성하기 위해 시행해온 ‘미리그린 창업 멘토링’ 사업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6차 산업은 농작물을 단순 생산(1차 산업)하는 차원을 넘어 가공·유통(2차)과 마케팅·서비스(3차)를 통해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리 대학은 20일 교내 백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는 ‘6차 산업 미리그린 창업 아이디어 최종발표회’를 개최하고 그간의 성과를 공유했다.

▲ 6차 산업 미리그린 창업 아이디어 최종발표회

‘미리그린 창업 멘토링’은 서울시가 주관하는 캠퍼스타운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우리 대학과 서울여대, 서울과기대가 공동으로 6차 산업 창업자를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8주간 예비창업 인큐베이팅 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해 왔다.

특히 우리 대학은 친환경 첨단 자동화 농업시설인 ‘에코팜센터’를 운영하고 있었기에 이를 특성화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학생들에게 도시농업 개념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실제적인 창업 단계까지 연계하는 멘토링이 이뤄졌다.

이날 최종발표회에서는 그간의 교육과정을 통해 체계화한 톡톡 튀는 창업 아이템들이 쏟아졌다. 몇몇 아이템은 당장 상용화가 가능할 정도로 6차 산업에 대한 학생들의 치열한 고민의 흔적이 엿보였다.

‘삼육두유’ 팀은 에코팜센터의 장비를 활용해 프리저브드 플라워를 디자인하고 생산하여 이를 자판기로 판매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LED 화분 거치대를 디자인·제작하고 채소의 모종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발표한 ‘Green in House’ 팀, 버려진 섬유소재를 업사이클링하여 지속가능한 소재로 재탄생시키고 인테리어 소품으로 제작하는 ‘greencraft’ 팀 등의 아이디어도 돋보였다.

▲ 학생들이 발표한 다양한 6차 산업 창업 아이템

비바리움을 3D 프린터로 제작해 SNS와 오픈마켓에서 판매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발표한 비바휘바 팀의 김창현(원예학과 3학년) 학생은 “아이디어를 보다 구체화해 창업까지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리 대학은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시행될 캠퍼스타운 본 사업과 연계할 예정이다. 참여 학생들에게 창업지원금을 지급하여 시제품 제작과 실제 창업까지 이어지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144985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81121010012669
아시아타임즈 http://www.asiatim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2783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004979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203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