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아트앤디자인학과 이은미 교수 ‘마니프 서울국제아트페어’ 참가

2019.10.10 조회수 490 홍보팀
share

삼육대 아트앤디자인학과 이은미 교수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는 제25회 마니프 서울국제아트페어(MANIF Seoul International Art Fair) 초대 작가로 선정됐다.

이 교수의 작품은 8일부터 13일까지 2층 B3 부스에서 만날 수 있다.

이 교수는 이번 마니프에서 ‘기억의 시간이 머무는 곳’이라는 주제로 ‘Kairos#1’ ‘Kairos#2’ 등 총 13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비슷한 패턴으로 관념화된 시간의 틀에 매여 반복되는 일상을 마주”하다 문득 가만히 멈춰서 자신의 삶을 들여다본다. “무수히 흩어져 있는 상대적인 시간들은 오늘을 살아가게 한다. 흩어진 시간들 속의 기억들은 현재와 과거 나의 사이를 이어주고, 무의식 속에 끊임없이 쌓여 망각되거나 잠재되어 있다가 재인(再認)된다.

작품에서는 “이러한 기억에 내재되어 있는 시간들을 가시적으로 물질적인 대상으로 전환”시킨다. ‘중첩(重疊)’과 ‘소멸(消滅)’이라는 주요 메커니즘은 내적 표상의 추상적 형상과 다층적인 시간 속 기억들의 전개가 표현되도록 선과 면들이 움직임을 통한 행위들로 다양하게 드러난다.

이 교수는 작가노트에서 “나의 삶에 스쳐 지나간 무수한 ‘크로노스(chronos)’의 시간들 중에서 내 기억과 영혼 속에 새겨진 주요한 ‘카이로스(kairos)’의 시간을 추상화하여 작품에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니프 서울국제아트페어는 미술의 대중화와 국내 미술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1995년 창설돼 올해 25째를 맞았다. 한국, 프랑스, 일본, 중국 등 국내외에서 초대된 123명의 작가가 93개 부스에 각자 개인전을 차린 ‘군집(群集) 개인전’ 형태로 운영된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인정하는 유일한 개인전 아트페어로 알려져 있으며, 한국화, 서양화, 판화, 조각, 공예, 설치, 미디어 등 장르 불문 1400여 점이 출품돼 현대미술의 현주소를 점검해볼 수 있다.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pan/site/data/html_dir/2019/10/10/2019101001921.html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600429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220116
헤럴드경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91010000796
대학저널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2645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101017187469260
위드인뉴스 http://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no=20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