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박유선 교수, 정년퇴임 기념전 ‘빛의 사유’

2018.11.07 조회수 188 006320
share

아트앤디자인학과 박유선 교수가 정년퇴임 기념전이자, 15번째 개인전 ‘빛의 사유(思惟)’를 14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인사아트센터에서 연다.

이번 개인전에 전시되는 박 교수의 작품은 총 40여점이다. 지금까지 작가의 모든 작품이 그러했듯, 아르슈(Arches) 지와 단색(單色)의 수채물감을 재료로 장미꽃이라는 소재의 형태가 갖는 다양성과 빛의 변화를 표현했다. 작품을 보는 이들은 겹겹이 쌓인 단색을 통해 감동과 치유를 느끼게 된다.

박 교수는 작가노트에서 “빛은 빛깔이다. 빛깔은 그것 자체가 언어이다. 빛깔을 흡수해버린 꽃들은 사유의 언어로 이야기한다. 혼돈 중에 빛이 만물을 소생시키며 우리의 의식을 열었다”고 했다.

박 교수는 1953년 서울 출생으로 숙명여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미술협회, SOKI일러스트학회 이사, 노원구 디자인 자문위원, 자연환경국민신탁 전문가위원 등 여러 학회와 기관에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1995년부터 우리 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특히 박 교수는 지난 24년간 교육 현장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사회와 사람을 위한 ‘유니버설 디자인’ 철학을 가르치고 실천해왔다. 2012년부터 제자들과 함께 노인 대상 미술봉사 프로그램 ‘나도 피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 방학마다 캄보디아, 몽골, 중국 등에서 해외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 교수의 이번 전시회 오프닝은 14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 빛의 사유 P3 / 460×530 / watercolor on arches paper
▲ 빛의 사유 R5 / 460×530 / watercolor on arches paper
▲ 빛의 사유 Y9 / 460×530 / watercolor on arches paper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123585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81114010008571
위드인뉴스 http://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item=&no=16982
뉴데일리경제 http://biz.newdaily.co.kr/site/data/html/2018/11/14/2018111400086.html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202637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00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