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육대, 친환경 지열 냉·난방시스템 가동

2018.01.15 조회수 412 홍보팀
share


지열업계 최초 ‘복수 지열공’ 신기술 적용
연간 CO₂ 248톤 절감…어린 소나무 9만여 그루 심은 효과

삼육대(총장 김성익)가 땅속 에너지를 끌어올려 냉난방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친환경 지열(地熱)시스템을 중앙도서관에 적용해 본격 가동하고 있다. 특히 이 설비는 지열 업계 최초로 ‘복수 지열공’ 신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준공 비용은 낮추면서 성능효율은 대폭 높여 눈길을 끈다.

삼육대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시행하는 ‘신기술촉진연구사업’의 테스트베드로 선정돼 지열 냉·난방시스템을 중앙도서관에 설치했다.

지열 냉·난방시스템은 지하수 온도가 지상의 대기 온도와 관계없이 일정한 온도로 유지되는 점을 활용한 설비다. 동절기에는 땅속 따뜻한 열기를 기계장치를 통해 실내로 전달해 온기를 유지하고, 하절기에는 상대적으로 차가운 지열을 전달해 실내 열기를 식히는 방식의 천연에너지 장치다.

특히 삼육대에 설치된 개방형 지열설비는 건설신기술을 보유한 주식회사 지지케이(대표 안근묵)가 ‘복수의 지열공 페어링 및 지하수연동 제어기술’을 적용해 준공한 것이다. 이 설비는 기존 500m 깊이의 지열우물공을 PVC파이프가 제거된 250m 깊이의 지열우물공 2개로 나누어 설치하고, 교차 운영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지중열교환기의 성능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존 개방형 지열시스템보다 열효율을 25% 이상 높이고, 에너지비용은 60% 이상 절감하는 등 시공성 및 경제성 측면에서 매우 우수하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삼육대는 지난해 9월부터 지열 냉·난방시스템의 정식운전을 실시해 총 누적 52MWh의 에너지를 생산했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248톤의 이산화탄소(CO₂) 절감과 9만 리터에 달하는 석유 대체 효과를 낸 것이다. 이는 약 9만여 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은 효과와 동일하다.

삼육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지열시스템 설치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정부의 에너지정책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2287398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3/all/20180115/88174103/1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80115010007836
위드인뉴스 http://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no=14209
에너지경제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337491
머니투데이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11514267465969&type=1
국제뉴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57279
대학저널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7733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1983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1433400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84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