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육대, ‘아름다운 캠퍼스 우리가 만들어요’

2016.04.08 조회수 706 홍보팀
share


매년 4월 나무 심기 행사 열어 친환경 캠퍼스 조성해

삼육대 교직원들은 매년 식목일을 전후해 캠퍼스에 나무를 심고 환경미화 활동을 하는 등 친환경 캠퍼스를 만드는 일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올해도 4월 8일 오후 약 200여명의 교직원들이 참가하여 식목행사를 진행했다.

교직원들은 불암산 둘레길의 명소인 제명호수 주변에 모수국과 진달래 등 200주 이상의 나무를 심었으며, 사람의 손이 닫지 않는 후미진 곳을 다니며 환경미화 활동을 했다.

이날 김성익 총장은 식목행사에 참가한 교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내년부터는 학생과 교직원들이 ‘자기나무 한그루 갖기 운동’을 하자고 제안했다. 김 총장은 “6000여명의 학생과 400여명의 교직원들이 자신의 나무를 심고 가꾸면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게 되고, 더불어 캠퍼스가 더욱 아름답게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육대는 태릉 강릉이 인접해 있고 불암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2006년 7월에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불암산 둘레길에 포함되어 있어 많은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

[관련기사]
경기일보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58073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58073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news/201604081450469369
부산파이낸셜뉴스 http://busan.fnnews.com/news/201604081450469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