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삼육대 미화팀 직원, 월급 쪼개 17년째 발전기금 기부

2018.09.19 조회수 23 홍보팀
share

보도자료

  • 수 신 : 언론사 교육담당 기자
  • 문 의 : 홍보팀장 박 순 봉 (02)3399-3807
    언론담당 : 하 홍 준 (02)3399-3810
  • 발 송 일 : 2018.9.19.  보도일자 : 즉시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주소 : ( 01795 )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815
– 대표전화 : (02)3399-3810
– E-mail: hahj@syu.ac.kr

 

삼육대 미화팀 직원, 월급 쪼개 17년째 발전기금 기부
“학교로부터 받은 사랑에 비하면 약소한 금액입니다“

삼육대(총장 김성익) 미화팀에 근무하는 강진숙(55) 씨가 17년째 대학에 발전기금을 기부하고 있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강 씨는 최근 삼육대 대외협력처를 찾아 발전기금 모금 캠페인 ‘글로리 삼육’에 힘이 되고 싶다며 320만원의 기금을 추가로 약정했다. 강 씨는 2002년 1200만원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223만원의 기부금을 약정했는데, 이 중 1665만원을 완납했다.

강 씨가 이처럼 꾸준히 대학에 발전기금을 기탁하고 있는 이유는 “학교에 진 ‘사랑의 빚’ 때문”이다. 강 씨는 2002년 미화팀 정규직 직원으로 입사해 17년째 근무하고 있는 장기근속자다. 2008년과 2011년에는 각각 유방암과 위암 발병으로 1년 여간 병가를 내기도 했지만, 건강을 회복한 뒤 안정적으로 학교에 복직했다.

강 씨는 “아플 때 동료들이 업무를 분담해주고, 학교에서도 제 상황을 이해하고 여러 편의를 봐줬다”면서 “고용이 매우 안정적인데다 급여도 만족스럽고, 늘 한 가족처럼 챙겨준다. 언론에서 청소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와 노동환경을 접할 때마다 삼육대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강 씨는 현재 학생들의 복지시설이 몰려 있는 학생회관을 전담하고 있다.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루에도 몇 번씩 바닥을 쓸고 닦는다. 정수기의 종이컵부터 화장실, 복도, 계단, 출입구 화단까지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곳이 없다.

강 씨는 “아들, 딸 같은 학생들이 ‘감사하다’고 적힌 쪽지와 과일을 건네주거나, 종강을 하면서 일부러 찾아와 꾸벅 인사를 하고 가기도한다”면서 “그 마음이 너무 예뻐 일하면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 씨는 “많은 분들이 발전기금 캠페인에 동참해주셔서 삼육대가 더 발전하고, 학생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육대는 ‘글로리 삼육’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기금을 토대로 ‘글로벌 캠퍼스 구축’과 ‘이글 프로젝트’ ‘글로벌한국학과 및 IT융합공학과 신설’ 등 대학의 미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핵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끝.)